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
우리들병원, 내시경 허리 디스크 시술 성공률 95.7% 달해




서울 강남 우리들병원(병원장 김호진)은 2001년부터 2012년 사이 시행된 내시경 허리 디스크 시술 10,228 례를 분석한 결과 95.7%의 높은 성공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우리들병원은 최근 이 같은 대규모 임상 분석과 더불어 시술 후 재수술의 시행률 및 시행원인을 분석한 연구논문이 세계적 권위의 SCI급 국제학술저널 ‘Neurosurgery’에 최근 등재됐다고 전했다.

내시경 허리 디스크 시술(PELD; Percutaneous Endoscopic Lumbar Discectomy)의 시행 결과에 대해 1만 례 이상 보고한 연구논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30여 년 내시경 치료의 선두주자로서 척추 치료에 몰두하고 끊임없이 연구해온 우리들병원이 이룬 성과다.

20140912_6내시경 디스크 시술(PELD)은 피부를 약 0.6cm 정도만 절개하고 그 틈으로 내시경, 레이저 등 기구를 삽입해 모니터 화면으로 확인하며 치료하는 방법이다. 시술 시 사용하는 레이저는 머리카락 굵기 정도로 매우 가늘며, 뼈와 신경 사이의 좁은 공간까지 침투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정밀하기 때문에 기존 전통적 개방형 척추수술에 비해 수술 위험성이 적고, 전신마취나 수혈 없이 병의 원인을 근본적으로 직접 시술하여 치료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논문에 따르면 2001~2012년 내시경과 레이저를 이용하는 PELD를 시행한 10,228 례 가운데 성공적인 시술 결과를 보인 경우는 95.7%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탈출된 디스크 조각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았거나 제거를 완전히 했지만 재발하는 등의 원인으로 4.3% 가 재수술을 받았다.

PELD는 디스크가 탈출된 다양한 형태에 따라 시술이 가능하므로 집도의의 숙련도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 저술에 참여한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은 “내시경 시술은 절차가 간단하게 느껴지겠지만 의사에게는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기술로 그만큼 반복적이고 정밀한 술기를 요한다.”라며, “이번 논문이 의료진과 환자가 수술을 결정하는 데에 있어서 임상적인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학술적 근거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 보기

의학신문 이상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