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
허리를 다치지 않는 골프치기 2



골프 운동 중, 공을 줍는 동작이나 골프클럽을 집어 들고 골프백을 들어올리기 자세는 매우 중요합니다.
올바른 자세만으로 허리에 가중되는 스트레스의 정도를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행동을 자연스럽게 몸에 익히게 되면, 골프 중 불가피한 허리부상을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1. 골프공 집어 올리기

바닥에서 골프공과 같은 조그만 물건을 집어야 할 경우, 무릎을 굽혀야 합니다. 한쪽 다리는 앞쪽으로 내밀어 체중을 싣고,
다른 한쪽 다리는 발끝만 닿도록 합니다. 엉덩이는 구부려서 체중을 지탱해주는 다리를 제외한 몸체는 바닥과 거의 수평이
되도록 합니다. 그 다음 한 손으로 바닥의 물체를 짚고 다른 한 손은 골프 클럽과 같은 고정된 물체를 이용해 지탱하도록 합니다.
즉, 허리를 숙이는 것이 아니라 펴고, 무릎과 엉덩이를 숙여야 합니다.
이 자세가 안전한 이유는 비록 가슴이 바닥을 향하지만 뒤쪽 다리를 들어올림으로써 척추는 평평하게 유지될 수 있으며, 균형 잡고
있는 다른 쪽 발은 허리의 팽팽한 긴장감을 상쇄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2. 무릎을 반만 꿇기

이 방법은 골프백이나 골프클럽 같이 무거운 물건을 바닥에서 들어올릴 때 유용합니다. 먼저, 물건을 들어올리고자 할 때 물건
바로 뒤에서 정면으로 물건을 보도록 선 후, 먼저 무릎을 꿇고, 무릎을 꿇은 높이만큼만 들어올립니다. 그 다음 옮겨야 할 방향을
따라서 뒷무릎은 앞쪽으로 나아가도록 펴고 앞무릎은 뒤쪽으로 나아가도록 밀어줍니다.
뒷다리가 펴질 때 가슴은 아래를 향하게 되겠지만 이때 허리는 평평한 채로 유지될 수 있을 것입니다.
가급적 이 기본 규칙을 염두에 두면서 물건을 들어올린다면 허리 부상의 가능성은 현저하게 줄어들 것입니다.

만성적으로 허리 통증이 있는 경우, 골프를 중단해야 할까요? 과거의 치료술들은 골프를 중단하고 그만둠으로써
요통을 견디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의학이 발달한 지금에는 요통이 있는 많은 사람들도 골프를 그만둘 필요가 없습니다.
올바른 스윙과 준비운동을 하면 골프는 여전히 즐거운 운동입니다.
하지만 허리 통증이 있는 골퍼에게 있어 규칙적인 스트레칭과 가벼운 운동은 빠뜨릴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사항으로 이를 통해
더 심한 부상이나 근육통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특히 걷기운동이나 고정되어 있는 자전거 타기와 같은 유산소 운동은 허리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골프를 칠 수 있는 힘과 내성을
기를 수 있게 도와줍니다. 보통 일주일에 적어도 세 번씩 30~40분 정도 시행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특히 자이로토닉 허리유연운동은 세계적 골퍼 타이거우즈가 골프를 위한 허리부상 예방 및 허리강화 운동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대다수의 골퍼들을 은퇴를 하거나 나이가 많이 든 후에도 지속적으로 골프를 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몇몇의
나이든 사람들은 일정한 거리를 걷는데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척추관 협착증 또는 퇴행성 척추 전방 전위증과 같은 병을 갖고 있기도
합니다. 이처럼 통증으로 인해 걷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은 골프 카트를 이용해 걷는 것을 줄이는 것이 가장 유용한 대응 방법이
될 것입니다. 걷는 시간을 줄임으로써 골프 라운드 동안 운동량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척추관 협착증 또는 퇴행성 척추 전방 전위증 증상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걷기운동보다는 고정되어 있는 자전거 타기 운동이 더
바람직합니다. 이밖에 스윙자세도 주의를 요합니다.
나이든 골퍼들은 젊은 골퍼들과 같은 회전 각도로 스윙하면 허리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따라서 나이든 골퍼들이나 부상당한 골퍼들을
위해 수정된 스윙자세가 요구됩니다. 일반적으로 몸통스윙으로 안정된 자세, 31인치 정도의 백스윙, 길게 하는 팔 동작과 짧은
마무리로 골프 스윙을 수정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